Today 2019.1.22
 
헤드라인
선주·화주·기자재·정유사 첫 상생펀드 주목
선주와 화주는 물론 조선기자재업체와 정유사까지 참여하는 상생펀드가 처음으로 조성돼 화제다.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진흥공사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1월말 화주, 조선기자재업체, 정유사 등이 참여하는 약 2천억원 규모의 스크러버 설비 상생펀드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현대상선은 스크러버 설비 상생펀드로 조달하는 약...
윤민현 칼럼
시련과 도전의 시대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더니 우연인지 모르나 한국해운계 역시 거의 10년 간격으로 시련과...
김인현칼럼
환경규제로 인한 선주들의 추가비용 분담하자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한 인류의 노력은 지속되고 있다. 바다를 항해하는...
2019년, 컨테이너 화주에 험난한 한 해 될 듯
국제 물류업계가 향후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얼마나...
해사법률(203)/수입자...
해사법률(202)/출발지...
해사법률(201)/대한민...
사랑곳에서 생애 첫 패러글라이딩 즐겨
사랑곶이라는 곳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우리는 전날...
BPA 창립 15주년 기념행사 개
‘자랑스러운 해양대인’에 오거돈
해양진흥공사 1차 S&LB에 18
삼강에스앤씨, 5천만불 스크러버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참여
목포해대, 전국 국공립대학 취업률
“해양플랜트 설계 표준화, 생산성 
현대상선, 상반기 신입ㆍ경력사원
리오틴토 화재, 케이프시황 6일째 
“국내 항만 경쟁력, 비교적 낮은 
메인뉴스
조규열 본부장 "선사 파산시 공사 리스크 최소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리스자회사를 만들어 선박과 컨테이너 박스, 터미널 등을 직접 소유하고 선사들에게 리스하는 방안을 중장기 사업전략을 추진 중이어서 주목된다.한국해양진흥공사 조규열 정책지원본부장은 1월 10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2019 해양수산 전망대회에서...
해수부, 4곳 후보지 중 유력입지로 검토
입지 선정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였던 부산 신항 LNG 벙커링 기지가 결국 신항 남컨테이너 배후부지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최근 본지의 취재결과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부산 신항의 국내 최초 LNG 벙커링 터미널 입지의 후보지로 거론되던 호남도, 연도, 남컨테이너...
해진公, 동남아에 공동물류센터 만든다
BPA·KSP 등과 물류인프라 간담회 개최
팬오션, 우드펄프 전용선 1호선 명명
15일 中양쯔장조선에서 DUNNII호 명명식
인수후 피브리아 장기운송계약에 투입
“국내 항만 경쟁력, 비교적 낮은 수준”
KMI 하태영 “통합운영 등 대응력 키워야”
삼강에스앤씨, 스크러버 개조공사 수주
폴라리스쉬핑 선박 3척 설치·공급 계약
중국, 수빅조선소 인수에 관심보여
2개사 인수의향…반대 의사도 제기
남중국해에 영향력 확대 우려
민관합동 수출 총력 지원체제 가동
IPA,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최종 ...
IPA, 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특별안전점검
어촌어항공단 노조 창립 5주년 봉사활동
성우린 변호사, 해경 고문변호사 위촉
해양환경공단 창립 11주년 기념식 개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설립추진단 발족
박태원칼럼(10)/해수부와 해운업계 모두, ...
세방, 베트남 콜드체인 물류사업 확대 나선다
일본 조선, 2018년 215척 신조수주 
BPA 15년史, “컨 물동량 2배 이상 성...
퀴네앤드나겔 “브렉시트안 부결, 마땅한 결정...
"인천항, 모든 항만에 평등한 정책 절실"
현대重 ‘한마음 자장면 Day’ 협약
선박안전기술공단, 해양안전 전담기관으로 ‘첫...
현대重그룹, 2018년 161.9억불 수주 ...
IPA, 인천항 재난안전관리 추진단 발족
IPA, 냉동·냉장화물 유치 위해 美 서안 ...
사드사태 진정 한중카페리 실적 회복 
에어서울, 2019년 상반기 경력직 채용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99)
나는 TV드라마를 보지 않은지 꽤 오래되었다.이유는 교묘히 삼각관계를...
해수부와 해운업계 모두, 혁신적 변화가 요구된다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고 경쟁에서 살아남기...
ballast : 바닥짐, 밸러스트
ballast는 선박의 무게중심을 낮추어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