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8.23
 
2분기 매출 681억원, 영업적자 65억원
지난해말 설립돼 올해 3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 SM상선이 매출 681억원을 달성했다.대한해운이 14일 발표한 2017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SM상선은 2분기에 매출액 681억원, 영업손실 65억원, 당기순손실 53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누계로는 매출 700억원, 영업손실 141억원, 당기순손실...
김인현칼럼
김종길 작가의 “저녁 노을 바라보며”를 읽고
2013년 콤파스 클럽 모임에서 김종길 선배님으로부터 수필집...
컨테이너 터미널 통폐합 시작되다
중국 코스코 SIPG와 손잡고 홍콩 컨테이너선사인 OOCL을 인수...
윤민현 칼럼
변곡점에서 본 한국해운의 과제
지금부터 50년전 26만dwt였던 한국해운의 총 선복량은 최근 UN...
해사법률(194)/포워더...
해사법률(193)/특별조...
해사법률(192)/ 훨씬...
2분기실적/SK해운, 영업이익 3 
2분기실적/폴라리스쉬핑 영업이익  
CMA CGM 2만teu 컨선,  
케이프사이즈 용선료 1만 7000 
2분기실적/대한상선, 영업이익 2 
2분기실적/대한해운, 매출 200 
해사영어(25)/Address c
2분기실적/흥아해운, 1분기만에  
대선조선, 160M급 연안여객선
1세대 발레막스 4척 中교통은행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메인뉴스
후동중화ㆍ상해외고교조선과 LOI 체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자 세계 최초 LNG추진 컨테이너선으로 건조될 것이라며 세계 해운·조선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CMA CGM의 2만 2천teu급 메가 컨테이너선 9척은 결국 중국 조선소가 건조하게 됐다.외신에 따르면 CMA CGM은 최근 중국조선소 2곳과 2만...
2분기 1737억원 순손실, 자본 다시 잠식
“원가절감 노력, 수익성 지속적으로 개선”
현대상선이 올해 2분기 매출 증대와 컨테이너 부문 수익 개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1천억원대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현대상선은 올해 상반기 연료유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는 등의 원가상승요인에도 불구하고 원가절감 노력으로 적자폭을 크게 줄였기 때문에 하반기...
사설/패배의식에 빠져선 한국해운 되살릴 수 없다
한진해운 사태 발발 1주년에 부쳐
아론, 세계 첫 위그선 양산체제 갖추나?
9월중으로 선급 인증 받을 것으로 전망
SM상선, 대한상선·우방건설 합병 계획
원양항로 컨선사에 맞게 규모 키우기로
내년 상반기 중에 북미동안 서비스 개설
케이프사이즈 용선료 1만 7000달러 돌파
무역상사·자원메이저들 선복조달 적극 나서
도선사도 한중카페리업계 지원 동참
인천도선사회-한중카페리협회 업무협약 체결
목포해양대학교, 해양안전교육 실시
한국해양대, 후기 대학원 학위수여식
한진해운 사태 1주년 토론회 부산서 개최
STX조선 “재발방지 위해 대책 수립하겠다”
허치슨, 이라크 바스라 항만 운영
적자지속 현대상선, 자본확충 추진
“LNG추진 선박 발주 증가 전망”
인천항-중동 '컨' 물동량 꾸준히 증가 중
추석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해소 추진
유럽은행들 그리스선주에 개인연대보증 요구 
IPA, 제5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참가
KOEM, 해양환경 6개 단체에 9천만원 지...
“소형선박 안전관리 국제표준화 시급”
“한진해운 사태 1년, 국정조사하라”
동해해수청, 국가비상사태 대비 을지훈련
BPA, 2017 을지연습 실시
7월 수주잔량. 삼성重 위태로운 4위
공정위, 9개 자동차선사에 과징금 부과
기상청, 전국 주요 항만에 기상정보 서비스 ...
사설/패배의식에 빠져선 한국해운 되살릴 수 ...
Address commission : 어드레스 커미션
현실적으로 Address commission이라고 하는 것은 다양해 때와...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5)
동경憧憬, 그리고 성취. 내가 중학생 때, 국어교과서에 모윤숙 시인의...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