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3.25
 
협약 발효시 국적외항선 운항중단 위기
선협, 금융당국에 금융지원 요청 건의
국제해사기구의 선박평형수관리협약(BWMS)이 오는 9월 8일 강제 시행을 앞두고 있으나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많은 국적선사들이 500만 달러 이상을 호가하는 BWMS 장비를 설치하지 못하고 있어 금융당국 차원에서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BWMS협약이 9월부터 강제 발효돼 해외를 오가는 국제선박들은...
윤민현 칼럼
변곡점에서 본 한국해운의 과제
지금부터 50년전 26만dwt였던 한국해운의 총 선복량은 최근 UN...
해사법률(194)/포워더...
해사법률(193)/특별조...
해사법률(192)/ 훨씬...
admiral : 제독
해군의 장성을 통칭하는 제독을 뜻하며 과거에는 제독이 승선한 선박...
김인현칼럼
하역비지급보장 기금제도라도 조속히 만들자
한진해운 물류대란에서 하역회사가 하역작업을 거부함으...
팬오션, 한진해운 벌커 2척 매입 
“LNG 벙커링, 이제 MUST의
성동조선, 선주사로부터 8만불 후
연운항훼리 씨케이스타호 결국 폐선 
고려해운 노기룡 부장 상무승진
현대重, 울산 5도크 가동 중단
“관공선 2척 LNG 추진선으로  
대세 LNG추진선, 관건은 결국  
해사법원, 서울·부산·인천 어디에
“한중카페리업계 공존공생에 최선”
메인뉴스
중국의 경제적 보복이 진행된다
중국 신화통신은 사드가 배치되기 전, 즉 2014년 시진핑 방한 부터, FTA 체결, 그리고 박 전 대통령의 중국 열병식 방문시기까지를 한중관계가 정점을 찍었다는 의미로 ‘밀월기(蜜月期)’라는 단어를 표현했다.한국과 중국 간 무역총액이 2905.6억달러를 기록한 2014년...
신조선가 25~30% 비싸, 보조금 지원해야
LNG 가격 현재보다 20% 이상 인하 필요
몇년전 고유가로 관심을 끌기 시작한 LNG추진선이 최근 국제해사기구(IMO)가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를 확정하면서 대세 중에 대세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최초의 LNG추진선이 운항을 시작한지 햇수로 17년째를 맞았지만 그동안 LNG추진선은 예인선이나 소형...
기고/LNG추진선 도입과 효율적 운영을 위한 제언
한국해운조합 김주화 경영지원실장
마샬아일랜드 편의치적 세계 2위 등극
dwt 기준 2위, gt 기준으로는 아직 3위
“한중카페리업계 공존공생에 최선”
인터뷰/한중카페리협회 곽인섭 회장
한국항만협회 회장에 정만화씨 선출
정기총회 개최, 부회장엔 윤병구씨등 4명
해법학회 "해사법원 본원 서울에 둬야"
공식입장정리, 부산·광주에는 지원 설치
한진해운 1만teu 컨선 5척 매각 
한신평, 대우조선 신용등급 B-로 하향
GFEZ, 개청 13주년 기념식 개최
창간 특집 /사드, 한중관계를 바꾸다①
현대重 강환구 사장, “사업분할로 경쟁력 강...
KSS해운, 초대형가스운반선 명명
창간특집/한중관계의 어두운 미래②
KMI 글로벌 해양아카데미 서울서 개최
중국 올 물류산업, 3거1강1보 구조 개혁
중동 수출의 관문 UAE, AEO MRA로 ...
韓-伊 직항노선 등 항공네트워크 확대
목포청, 항로표지시설 확충 설계용역 착수
해외 투자유치자문위원단 초청 GFEZ 현장시...
IPA, 금융권 대상 골든하버 투자 설명회 ...
Penascop United 상해 브레이크벌...
부산항만산업협회 55회 정기총회 개최
유창근 사장 “현대상선, 제2도약의 해”
금융위, “59조원 손실 추정치 공포마케팅 ...
세월호 좌현 선미 램프 제거 완료
“BWMS 설치자금 긴급 지원해야”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3)
팔순이 되었습니다.예순까지만 살았으면 했습니다. 60대를 넘기곤 일흔부턴 언제 꺼질...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