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10.21
 
헤드라인
"스크러버 기술적인 신뢰도 떨어지고 비싸"
해업업계 "준비미흡, 시행시기 연기해야"
2020년 시행에 들어가는 황산화물(SOx) 규제를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해나가고 있는 선사들은 얼마나 될까? 엑손모빌(Exxon Mobil)의 의뢰로 네덜란드 환경컨설팅사인 CE Delft가 선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선사의 약 70%가 SOx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는...
윤민현 칼럼
한진해운 사태의 책임론, 신중해야
대한민국 제1호 국영기업이자, 제1호 선사인 대한해운공사...
김인현칼럼
원양정기선시장 회복을 위한 국제공조체제 절실
지난 몇 년동안 세계정기선시장에서 컨테이너 선박의 공급량...
재편된 해운업계, 휴가철 이후 시험대 선다
최근 인수합병이나 파산을 통해 8개 주요 선사들이 문을 닫으며...
해사법률(195)/특별조...
해사법률(194)/포워더...
해사법률(193)/특별조...
대한상선, 오키나와 침몰선박 선원
“IG클럽과 제휴 중대형선도 보험
“해운업계 70%, SOx 대비  
“선령 5년 파나막스 수익률 가장 
선박안전기술공단 운항관리본부장에
"시중은행 선박금융 절반이상 축소
“인천 내항 통합시 직원 감축 불 
VLCC 미국 수출 증가로 수급  
“현대상선 유증, 신용도 영향 제 
파나막스 용선료 3년만에 최고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메인뉴스
1.3만달러 돌파, 중국항 체선도 영향 미쳐
7만dwt급 파나막스 벌크선의 주요항로 평균 용선료가 하루 1만 3000달러대를 기록, 2014년 1월 이후 3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회복됐다. 석탄과 곡물의 물동량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체선으로 인해 수급이 타이트 해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10월...
KP&I 곧 협정 체결, 비약적 발전의 계기
박정석 회장 해운전문지기자단과 간담회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이 IG클럽의 일원인 스탠다드 클럽과 제휴하여 모든 선박을 아무런 제약없이 보험 인수할 수가 있게 됨으로써 비약적인 발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박정석 한국선주상호보험(KP&I) 회장과 관계자들은 10월 16일 12시 시내의 한 음식점에서...
전문가기고/‘크루즈 나라’ 건설하자
류영하(한국항로표지기술원 前이사장)
"대한해운, 합병 SM상선 대주주 유지"
합병전 비슷한 42% 지분 보유 전망
쇄빙LNG선 세계 첫 북극해 단독 통과
대우조선 건조, 기존보다 운항기간 30% 감소
수소연료전지 크루즈선 탄생하나?
바이킹크루즈 "수소연료전지 크루즈 개발 추진"
북미동항 컨화물 9월 사상 최고 실적
美데이터마인 집계, 9월 누계도 사상 최대
MSC 2.2만teu 컨선 LNG옵션 포기 
COSCO 주총, OOCL 인수 승인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 보내면 좋겠어요”
수은, 대선조선 매각절차 돌입
UPA,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시동
해수부, 기간산업-항만 연계 발전전략 마련한...
"부산여객터미널, 하이패스로 주차 결제하세요...
BPA, 2017 유라시아 도시포럼 참여
“부산항 생산성 향상 대책 마련 시급” 
KOEM,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목포해양대 7대 총장에 박성현 교수
점보마리타임·BBC 중량화물선 제휴 
연태훼리 홍승두 회장 장녀 결혼
인천신항 배후단지(1단계) 공사 착공
이낙연 총리, 부산서 조선업 간담회 개최
YGPA, 황금물류센터 사무실 임대사업자 모...
YGPA, IBK기업은행과 동반성장 업무 협...
IPA, 한중카페리선사와 함께 여행객 유치 ...
IPA, "물양장 시설 정기점검 시행하고 있...
울산, 조선협력사에 경영안정자금 588억원 ...
Baltic Exchange : 볼틱익스체인지
러일전쟁에서 익숙한 발틱함대 때문인지, Baltic은 일본에서는 종종 발틱...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7)
이메일 5세대/염원했던 5세대 이메일이 날아왔다. 2017년 3월 12일이다. 영롱한...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