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11.23
 
헤드라인
2.7% 증가, 세계선대증가율 3.1%에 못미쳐
지난해 홍콩에 밀려 선복량 기준 세계 7위로 밀려난 한국해운이 올해에도 7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홍콩과의 선복량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가 최근 발간한 'Review of Maritime Transport 2017'에 따르면 한국상선대는 2017년 1월 기준으로...
윤민현 칼럼
한진해운 사태의 책임론, 신중해야
대한민국 제1호 국영기업이자, 제1호 선사인 대한해운공사...
김인현칼럼
원양정기선시장 회복을 위한 국제공조체제 절실
지난 몇 년동안 세계정기선시장에서 컨테이너 선박의 공급량...
환태평양시장에서 코로딩이 미치는 영향
컨테이너선사로 부터 선복을 대량 구매한 업체가 시장에 공개...
해사법률(196)/플랫랙...
해사법률(195)/특별조...
해사법률(194)/포워더...
Zodiac, 컨선 5척 발주 앞
“부산항, 선박대형화 추세에 대비 
동서기간항로 활황, 물동량 증가세 
대한해운, 16분기 연속 흑자 달
전문가기고/서울해사중재협회, 한국
현대重그룹, 10월까지 85.7억
성동조선, 실사 결과 논란에 당혹
“연맹통합 못하면 선원정책 추진  
한국해운 선복량 세계 7위 유지 
“해사법원 설치, 사건수 확대가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메인뉴스
선주협회-KR-KP&I, 동반발전 MOU 체결
한국해운업계는 2008년 이후 세계적인 장기불황의 여파와 2016년 한진해운 파산으로 인한 글로벌 네트워크 붕괴로 대외신인도가 하락하고 경쟁력 약화되는 등 2중 3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더욱이 선박에 대한 국제환경기준이 강화되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과 온실가스...
해상노련 정태길 위원장 "연말 통합연맹 출범"
“3개 조직으로 갈라졌던 지난 3년간 제대로 된 선원정책을 추진할 수 없었다. 제가 제29대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 위원장으로 당선된 것도 통합을 기치로 내걸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연맹 통합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지난 1월 13일 단 4표차로...
사설/격변의 시대, 적극적 자세로 대응책 마련을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의 대비는…>
Japan P&I 클럽 세미나 리셉션 성황
업계 법무·보험 관계자 100여명 몰려
“해운산업 전반 아우르는 플랫폼 필요”
21일 제7회 ‘마리타임코리아’ 포럼 열려
이정기 회장 4차산업혁명 관련 주제발표
“해사법원 설치, 사건수 확대가 먼저”
"한국해사법 우수성 국내외에 알려야"
"서울에 본원, 부산ㆍ광주에 지원 설립이 타당
“부산항, 선박대형화 추세에 대비해야”
머스크 요르겐 할링, 부산국제항만컨퍼런스서 밝혀
“QC업그레이드 및 선석 유연성 제고 필요”
사설/격변의 시대, 적극적 자세로 대응책 마...
항만공사 신입직원 공채 인기 폭발
현대重, 전력저장장치 ESS 본격 가동
중국-독일 항공화물운임 두달새 두배 증가
GS, CJ대한통운 택배기사에게 커피 선물
BPA, 감천항 제6부두 환경정비 실시
UPA, 좋은기업 항만운영부문 1위
인천항 CS Innovator's Club ...
울산항만공사 신입직원 채용 경쟁률 256대 ...
MEiC 벌크선운임 예측 대회 개최
IPA, 2017 일자리한마당 참가
크루즈, 소형 탐험선 인기 급상승 
IPA, 아시아 물류·해양 컨퍼런스 참가
인천항만공사 두드림 스타트업 공모
IPA, 신입사원 경쟁률 184대 1
IPA, 전자상거래 기업 유치 설명회 개최
한진,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메쉬코리아, 유니콘 넘어 데카콘 기업 될 ...
“한국항만 인프라 경쟁국에 열위” 
“선‧화주‧조선 상생으... 
marine policy ; 보험증권
고등학교 3학년 때 경제학 교과서가 Seager, H. R.의 Principles of Economics였는데...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8)
눈감으면 떠오르는 진주들/지난여름, 끝없는 해변에 피서객들이 들끓는다. 미국 동북부 휴양...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